파나마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뉴스투데이 파나마
 
 
한국소식 l 파나마소식 l 글로벌소식 l 사설·칼럼 l 구인구직 l 벼룩시장 l 자유게시판 l 이민     파나마 한인업소록  
로그인 l 회원가입
 
 

홈 > 한국소식
파나마 간 이재용, 해외 경영행보 이어간다…이번주 재판 불출석
파나마 대통령 만나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요청 다음 재판인 22일 전까지 해외 행보…美·英 방문 여부 주목
에디터 기자   l   등록 22-09-15 10:20

본문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이 멕시코에 이어 파나마를 방문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지원을 요청하고 해외 현장 경영 활동을 펼쳤다.

이 부회장은 13일(현지시간) 파나마시티에 있는 대통령궁에서 라우렌티노 코르티소 파나마 대통령을 만나 2030년 세계박람회 부산 개최에 대해 지지를 요청하고, 삼성과 파나마 기업 간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고 삼성전자가 14일 전했다.

또한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파나마 법인에서 중남미 지역 법인장 회의를 열고 중남미 사업 현황 등을 점검했다.

파나마는 삼성전자가 1977년 컬러TV를 최초로 수출한 국가이며, 파나마법인은 삼성전자가 처음 설립한 해외 지점이다.

이 부회장은 해외 경영 행보와는 별개로 글로벌 사업 현장에 파견돼 추석 명절에도 귀국하지 않고 맡은 바 역할을 수행 중인 직원 가족들에게 명절 선물을 보내 격려했다.

이 부회장은 장기 출장 중인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006400], 삼성SDS, 삼성화재[000810], 삼성물산[028260] 소속 직원 총 20명의 국내 가족들에게 굴비 세트를 보내고, 직원들의 헌신과 가족들의 배려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아울러 업무와 육아를 병행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삼성 계열사 직원 중 자녀가 6명 이상인 다자녀 가정 10가족, 총 86명에게는 스마트폰과 태플릿PC 등 삼성전자의 최신 모바일 기기를 선물하기도 했다.

직원 본인과 배우자 및 중학생 이상 자녀들에게는 최신 갤럭시 폴더블폰, 12세 이하 자녀들에게는 공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초고성능 태블릿PC를 선물했다.

이 부회장으로부터 '깜짝' 추석 선물을 받은 직원 가족들은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하고 뜻깊은 명절로 기억에 남을 것 같다는 소회를 밝혔다는 후문이다.

한 남성 장기 출장자는 "장모님께서 선물과 서신을 받으시고는 전화해 '자네, 회사에서 이렇게 중요한 사람이었나?'라고 물어보시며 감격스러워서 하셨다"고 전했다.

이 부회장은 앞서 지난 8일에는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을 찾아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지지를 요청하고, 멕시코에 있는 삼성전자 케레타로 가전 공장과 삼성엔지니어링[028050] 도스보카스 정유공장 건설 현장을 각각 방문했다.

이 부회장은 멕시코,파나마에 이어 당분간 해외현장 경영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당초 오는 15일 재판 일정이 있어 그 전에 귀국할 것으로 전망됐으나, 이번 주 재판은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계속해서 해외 경영 행보와 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을 이어나가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 재판은 이달 22일과 23일에 열린다.

ⓒ 뉴스투데이 파나마(https://www.newstodaypanam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美연준 12월 금리 인상폭,…
(여자)아이들, 미국 '빌보…
무속인과 약혼한 노르웨이 공…
BTS 진 '디 애스트로넛'…
BTS, 그래미 3년 연속 …
감원 소용돌이 미 빅테크 기…
"러, 2차 동원령 추진… …
그룹 티오원 "자신감에 가득…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노은정)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광고문의| 모바일버젼
주식회사 누에바스타 |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112 | info@nuevastar.com
사업자등록번호 : 415-87-01731 | 발행인 : 김홍석 | 편집인 : 김홍석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은정
등록일 : 2020년 05월 8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53100| 대표전화 : 070-4786-3953 | FAX 02-6205-6016
© Copyright 2020 NEWSTODAY PANAM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