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뉴스투데이 파나마
 
 
한국소식 l 파나마소식 l 글로벌소식 l 사설·칼럼 l 구인구직 l 벼룩시장 l 자유게시판 l 이민     파나마 한인업소록  
로그인 l 회원가입
 
 

홈 > 한국소식
미국 체류 중 세금 보고
체류 신분에 따라 올바른 판단 필요
에디터 기자   l   등록 21-03-12 22:38

본문

미국에 온지 얼마 되지 않은 교민들과 유학생들은 세금보고 방법에 있어 미국과 한국에 여러 차이가 있기 때문에, 세금보고를 하는 것이 맞는지 헷갈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현재 영주권을 신청한 상태이거나 향후 영주권 신청을 고려하는 경우라면 세금보고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  


투자자비자(E2)는 비교적 승인률이 높은 비자 중 하나로 많은 교민들이 E2비자를 발급받아 미국 내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며 살아가고 있다. E2비자를 통해 미국 내에서 체류신분을 연장하며 지속적으로 거주하기 위해서는 세금보고를 통해 사업체가 잘 유지되고 있다는 것을 이민국에 증명해야 한다.  


이민국은 E2비자 소지자의 세금보고서를 통해 해당 사업체의 재정상태 및 고용창출 등의 여부를 쉽게 파악할 수 있다. 따라서 E2신분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세금보고가 필수적이다. 


E2사업체의 운영이 번창하여 영주권 취득을 위해 투자이민(EB5)를 고려하는 경우, 최초 30만 달러를 투자해서 5명의 직원으로 시작한 사업체가 수익이 늘고 재투자를 거듭하여 투자액이 180만 달러에 이르고 직원이 10명 이상으로 늘어난다고 해도 EB5로의 전환은 성립되지 않는다. 


미국 이민국은 법인소유의 재투자를 자본금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E2투자자가 사업체를 100 프로 소유한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반면 사업체 수입의 일부가 E2투자자의 급여나 배당금으로 할당되어 투자자 개인의 세금보고 시 수입으로 반영되었다면, 투자이민(EB5) 신청 시 요구되는 자본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이외에 자기 소유의 부동산을 매각하여 마련한 자금 등도 인정된다. 


학생신분으로 취업이민을 신청한 경우라면, 영주권(I-485) 신청 후 노동허가서를 받은 후에야 미국 내에서 합법적으로 취업이 가능하다. 노동허가서를 받기 전에 스폰서 회사에서 일을 시작하여 세금보고를 하면 불법 취업에 해당되어 영주권 신청이 거절당할 수 있다. 


취업비자(H1B)로 재직 중 스폰서 회사를 통해 영주권을 신청하였다면, 스폰서 회사에서 근무하고 있다는 증거로 W-2 및 급여명세서를 준비해야 한다. 


현재 서류미비자로 미국에서 체류 중이고, ‘바이든 행정부의 이민개혁안 통과’가 신분 해결을 위한 유일한 희망이라면, 현재 상정 중인 대부분의 이민개혁안은 서류미비자 중에서도 세금보고를 한 경우 더 유리한 혜택을 주고 있다는 점에 유의하여 본인의 사정에 적합한 판단을 내리기를 바란다. 



ⓒ 뉴스투데이 파나마(https://www.newstodaypanam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세븐틴 정규 4집 리패키지 …
파나마 호텔리어스, 관광 장…
'아베효과' 경계하는 중국……
BTS '프루프', 빌보드 …
영국 물가급등에 실질임금 2…
파나마 정부, 반 정부 시위…
파나마 내 시위 확산
로드리고 차베스 대통령, 사…
파나마 정부, '물가 상승 …
美 "로널드레이건 항모전단 …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노은정)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광고문의| 모바일버젼
주식회사 누에바스타 |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112 | info@nuevastar.com
사업자등록번호 : 415-87-01731 | 발행인 : 김홍석 | 편집인 : 김홍석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은정
등록일 : 2020년 05월 8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53100| 대표전화 : 070-4786-3953 | FAX 02-6205-6016
© Copyright 2020 NEWSTODAY PANAM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