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뉴스투데이 파나마
 
 
한국소식 l 파나마소식 l 글로벌소식 l 사설·칼럼 l 구인구직 l 벼룩시장 l 자유게시판 l 이민     파나마 한인업소록  
로그인 l 회원가입
 
 

홈 > 한국소식
세계 곳곳서 식량 위기 임박… WFP·FAO 입 모아 경고
2011년 '아랍의 봄'이나 2007~2008년 위기 때보다 더 나빠
에디터 기자   l   등록 22-06-07 10:07

본문

경제난에 고통 가중되는 스리랑카인들

(콜롬보 AFP=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 시내에서 가스통 충전을 기다리는 주민들이 긴 행렬을 이루며 주변 교차로 통행을 막고 있다. 경제위기로 수개월 동안 정전과 식량, 연료, 의약품 부족이 지속되면서 스리랑카 주민들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2022.5.9 jsmoon@yna.co.kr


우크라 전쟁, 식량과 에너지 가격 상승 악화시켜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유엔 산하 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과 식량농업기구(FAO)가 세계 곳곳에서 식량 위기가 임박했다고 경고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이들 두 기구는 6일(현지시간) 공동으로 낸 보고서에서 가뭄과 같은 기후 충격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식량 및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식량 위기가 다가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데이비드 비즐리 WFP 사무총장은 "글로벌 식량 위기는 '가장 가난한 사람들'은 물론 그럭저럭 살아가던 수백만 가정마저 위협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지금 상황은 48개 나라가 정치적인 불안과 폭동, 시위 등으로 발이 묶였던 2011년 '아랍의 봄'이나 2007~2008년 식량 가격 위기 때보다 더 나쁘다"고 강조했다.

현재 인도네시아와 파키스탄, 페루, 스리랑카에서 벌어지고 있는 식량 위기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라고 비즐리 총장은 강조했다.

보고서는 앞으로 몇 달간 극도의 빈곤이 예상되는 '빈곤 위험지역'에 시급한 인도적인 지원을 촉구하면서, 에티오피아와 나이지리아, 남수단, 예멘, 아프가니스탄, 소말리아 등 6개국을 재난에 직면한 '최고 경계' 지역으로 꼽았다.

소말리아와 에티오피아, 아프가니스탄 등은 가뭄을, 남수단은 4년째 대규모 홍수를 겪고 있다. 카리브해 지역은 허리케인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보고서는 이들 지역에서 최대 75만명이 기아와 죽음에 직면했으며 이중 40만명가량이 내전 중인 에티오피아 북부 티그라이 지역에 몰려 있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식량 부족 (CG)

[연합뉴스TV 제공]


이들 두 기구는 또 우크라이나 전쟁이 전 세계적인 식량과 에너지 가격 상승을 악화시켰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영향은 가뭄, 홍수 등 기후 충격에 따른 식량 생산 감소와 경제불안, 물가 상승이 동시에 발생한 지역에서 특히 심각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와 관련해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날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러시아가 글로벌 식량 위기를 야기해 사람들을 가난으로 몰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자 유엔 러시아 대사가 회의장을 박차고 나갔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국무부에서 열린 식량 안보 관련 회의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곡물을 수출하지 못하게 항구를 봉쇄한 채 우크라이나에서 약탈한 곡물을 팔아치워 이익을 내고 있다는 "신빙성 있는 보도"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러시아가 장악한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에서 최근 출항한 선박 10여척에 실린 밀을 '장물'로 지목해 경고하는 내용의 외교문서를 미국이 아프리카 국가와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터키 등 14개국에 발송했다고 6일 보도했다.

taejong75@yna.co.kr



 

ⓒ 뉴스투데이 파나마(https://www.newstodaypanam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세븐틴 정규 4집 리패키지 …
파나마 호텔리어스, 관광 장…
'아베효과' 경계하는 중국……
BTS '프루프', 빌보드 …
영국 물가급등에 실질임금 2…
파나마 정부, 반 정부 시위…
파나마 내 시위 확산
로드리고 차베스 대통령, 사…
파나마 정부, '물가 상승 …
美 "로널드레이건 항모전단 …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노은정)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광고문의| 모바일버젼
주식회사 누에바스타 |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112 | info@nuevastar.com
사업자등록번호 : 415-87-01731 | 발행인 : 김홍석 | 편집인 : 김홍석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은정
등록일 : 2020년 05월 8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53100| 대표전화 : 070-4786-3953 | FAX 02-6205-6016
© Copyright 2020 NEWSTODAY PANAM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