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뉴스투데이 파나마
 
 
한국소식 l 파나마소식 l 글로벌소식 l 사설·칼럼 l 구인구직 l 벼룩시장 l 자유게시판 l 이민     파나마 한인업소록  
로그인 l 회원가입
 
 

홈 > 한국소식
미국 집값 팬데믹 기간 8천조원 이상 상승… 자산불평등 심화
NYT "집 있는 65% 가구는 수혜, 나머지는 내 집 마련 멀어져"
에디터 기자   l   등록 22-05-03 09:38

본문

급증세 보이는 미국의 주택 거래 

미국 뉴욕시 브루클린 지구의 한 주택에 2021년 7월 22일(현지시간) 매각 안내 광고판이 게시돼 있다.
2022.5.2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지난 2년 동안 미국 집값이 총 6조달러 이상 불어나면서 집을 가진 자와 그렇지 못한 자 사이의 자산 불평등이 심화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일(현지시간) 진단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집계에 따르면 미국 내 집주인의 주택 자산 규모는 코로나19 발생 직전인 2019년 4분기 19조5천121억달러에서 작년 4분기 26조3천630억달러로 6조8천508억달러(약 8천670조원), 35.1% 늘었다.

이런 자산 증가의 대부분은 새 집 공급이나 기존 주택 리모델링에 따른 가치 증가가 아니라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기간 수요 과다와 공급 부족에 따른 기록적인 집값 상승에 따른 것이라고 NYT는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미국 집값의 주요 지표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지난해 연간 18.8% 올랐다. 이는 1987년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후 34년 만에 가장 높은 연간 상승률이다.

NYT는 낮은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와 팬데믹 상황에서 생활 공간을 확대하려는 욕구 등으로 주택 수요가 늘었으나 주택 신규 공급이 이를 따라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집값 상승으로 기존 주택 소유자 65%에게 혜택이 돌아갔다고 볼 수 있으나, 주택 임대료 등이 빠르게 상승, 집이 없는 사람들에겐 재난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플레이션과 원자재 가격 폭등, 공급망 대란으로 미국 집값이 급등하면서 자산 불평등이 심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NYT는 앞으로 집을 사야 하는 밀레니얼 세대에 비해 이미 집을 가진 베이비붐 세대, 자가 보유율이 흑인 가구에 비해 약 30%포인트 높은 백인 가구 등이 이런 집값 상승으로 불균형하게 혜택을 받으면서 불평등이 증폭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런 가운데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올해 2월에도 작년 동기보다 19.8% 급등, 집값 상승세가 올해도 계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준이 올해 기준금리 인상 등 통화 긴축에 속도를 내는 것도 금리 인상 전 주택을 사려는 수요자를 자극한 셈이 됐다.

이 신문은 최근 금리가 급격히 상승해 이제 주택 가격 상승 속도가 완화할 것이라면서도 주택 가격 하락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kjihn@yna.co.kr




 

ⓒ 뉴스투데이 파나마(https://www.newstodaypanam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그룹 '우아', 첫 미니음반…
BTS, 9주년 데뷔일에 신…
구글 월마트 이어 아마존, …
세계 곳곳서 식량 위기 임박…
에스파, 미국 LA 쇼케이스…
파나마, 녹색 수소에 5억 …
'얘야 괜찮니?'…美종업원,…
노벨경제상 수상자, 영국 노…
파나마 대통령 코르티소 골수…
상공회의소는 코로나 19 팬…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노은정)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광고문의| 모바일버젼
주식회사 누에바스타 |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112 | info@nuevastar.com
사업자등록번호 : 415-87-01731 | 발행인 : 김홍석 | 편집인 : 김홍석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은정
등록일 : 2020년 05월 8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53100| 대표전화 : 070-4786-3953 | FAX 02-6205-6016
© Copyright 2020 NEWSTODAY PANAM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