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뉴스투데이 파나마
 
 
한국소식 l 파나마소식 l 글로벌소식 l 사설·칼럼 l 구인구직 l 벼룩시장 l 자유게시판 l 이민     파나마 한인업소록  
로그인 l 회원가입
 
 

홈 > 한국소식
"러, 2차 동원령 추진… 이번엔 70만명 징병 계획"
우크라 내무장관 고문 주장…"러시아인, 당국에 불만 품기 시작"
에디터 기자   l   등록 22-11-23 09:27

본문


징병 후 훈련소에서 교육받는 러시아 군인들

[리아노보스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철종 기자 =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병력 부족에 시달리는 러시아가 2차 동원령을 통해 최대 70만 명을 소집하려 계획하고 있다고 영국 TV 방송 '스카이 뉴스'(Sky News)가 우크라이나 정부 인사를 인용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안톤 게라셴코 우크라이나 내무장관 고문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러시아가 내년 1월에 2차 동원령을 발령할 준비를 하고 있다"면서 "50만~70만 명을 동원할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전에 동원된 30만 명은 이미 전사하고 부상했거나 전투의지를 상실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러시아인들은 조용히 당국에 불만을 품기 시작했다"면서 "그들은 칭송받던 군대의 손실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게라셴코 고문은 그러나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자료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스카이 뉴스 방송은 게라셴코 고문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는 러시아가 전쟁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고, 전황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생각했던 식으로 진행되지 않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러시아는 지난 2월 말 시작한 우크라이나 전쟁이 9개월 동안이나 이어지면서 심각한 병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9월 21일 그간 '동원령 발령은 없다'던 러시아 정부의 연이은 발표를 뒤집고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예비역 대상 부분 동원령을 발령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10월 말까지 한 달 이상 지속된 동원령을 통해 우크라이나 전장에 파견할 군인 약 30만 명을 징집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동원령이 발령된 이후 징집된 군인들이 충분한 훈련도 없이 곧바로 전선으로 투입되는 한편 장비도 제대로 지급받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cjyou@yna.co.kr


 

ⓒ 뉴스투데이 파나마(https://www.newstodaypanam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美 오미크론 하위변이 XBB…
블랙핑크 '뚜두뚜두' 뮤직비…
"아동 비만, 공격적 치료해…
K팝·K드라마 다음은?
코로나에 바뀐 美 교육관
에이티즈, 빌보드 메인 앨범…
작년 K팝 국내 '음반킹' …
호주·뉴질랜드 4분기 물가상…
우크라 지원 지지 여론 계속…
BTS 콘서트 실황 영화, …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 (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정책 (책임자 : 노은정)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 광고문의| 모바일버젼
주식회사 누에바스타 |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가락로 112 | info@nuevastar.com
사업자등록번호 : 415-87-01731 | 발행인 : 김홍석 | 편집인 : 김홍석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노은정|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은정
등록일 : 2020년 05월 8일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53100| 대표전화 : 070-4786-3953 | FAX 02-6205-6016
© Copyright 2020 NEWSTODAY PANAMA All Right Reserved